참여마당

  • 공지사항
  • 행사안내
  • 부처님 말씀
  • 보문사 풍경
  • 아름다운 이야기
  • 지대방
  • 자유게시판

네비게이션

제목 고백   2016-06-16 (목) 12:19
글쓴이 보문사   2,503



♣어느노인의 고백 / 이해인♣

하루종일
창밖을 내다보는 일이
나의 일과가 되었습니다

누가 오지 않아도
창이 있어 고맙고
하늘도 구름도
바람도 벗이 됩니다

내 지나온 날들을
빨래처럼 꼭짜서
햇살에 널어두고 봅니다

바람 속에 펄럭이는
희노애락이
어느새 노을빛으로
물들어 있네요

이왕이면
외로움도 눈부시도록
가끔은
음악을 듣습니다

이 세상을 떠나기 전
내가 용서할 일도
용서받을 일도 참 많지만
너무 조바심하거나
걱정하진 않기로 합니다

죽음의 침묵은
용서하고
용서받은 거라고
믿고 싶어요

고요하고 고요하게
하나의 노래처럼
한잎의 풀잎처럼
사라질 수 있다면
난잊혀져도
행복할 거예요

마음의 문을 여는 열쇠 
고백이야기 
 
 
인천광역시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629

COPYRIGHT BOMUNSA.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