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마당

  • 공지사항
  • 행사안내
  • 부처님 말씀
  • 보문사 풍경
  • 아름다운 이야기
  • 지대방
  • 자유게시판

네비게이션

제목 아버지   2016-05-10 (화) 09:46
글쓴이 보문사   2,486




        아버지의 술잔에 채워진 눈물 시인은 이렇게 덧붙입니다 아버지는 손수레에 연탄재를 가득 실고 가파른 언덕길도 쉬지 않고 오른다 나를 키워 힘센 사람 만들고 싶은 아버지... 아버지가 끌고 가는 높다란 산 위에 아침마다 붉은 해가 솟아오른다” 이렇게 연탄배달해서 시인을 키워냈던 아버지... 바로 우리들의 아버지 상(像)이 아닌가 싶습니다 경기가 안좋아질수록 아버지의 등에 얹힌 삶의 무게는 무겁습니다 연탄 배달을 해서 자식을 키운 아버지도 계시고 운전을 해서 자식을 키우는 아버지도 계시고 매일 쳇바퀴 돌듯 직장 생활을 하는 아버지도 계십니다 아버지언제나 강한 존재일 것만 같던 그분... 하지만 이제 더 이상 강하지도 않고 더 이상 힘세지도 않고 더 이상 용기 있지도 않은 비굴과 연약함이 묻어 있을지도 모르는 우리들의 아버지 한번 곰곰히 생각해 보고 싶습니다 그건 바로 가족 때문이겠지요 자식을 위해서는 가족을 위해서는 마지막 남은 자존심마저 버리는 아버지 그런 아버지에게 기성세대라고 비웃고 싶어했던 적은 없었을까요? 속물이라고 마음에서 밀어냈던 적은 없었을까요? 어느 시인은 우리들의 아버지를 이렇게 노래합니다 “아버지의 눈에는 눈물이 보이지 않으나 아버지가 마시는 술에는 눈물이 절반이다” -송정림의 마음 풍경 중에서-

나는 행복한 사람 
반쪽사랑 
 
 
인천광역시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629

COPYRIGHT BOMUNSA.NET. ALL RIGHTS RESERVED.